topline
사이드메뉴 사이드메뉴
주거면적 (1인당)
· 최근 갱신일 : 2018-06-08 (입력 예정일 : 2019-05-13)
그래프
출처: 국토교통부, 「주거실태조사」 *자료: 국토교통부, 「2017 주거실태조사 연구보고서」
주석: 1) 1인당 주거면적은 개별 가구의 주택사용면적을 개별 가구원수로 나눈 값의 평균임.
통계표
지역 및 소득계층별 1인당 주거면적
[단위 : ㎡]
지역 및 소득계층별 1인당 주거면적 통계표
  2006 2008 2010 2012 2014 2016 2017
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아래위p_open
전국 26.2 27.8 28.5 31.7 33.5 33.2 31.2
지역수도권 24.4 25.7 25.9 29.4 31.3 30.7 28.3
광역시 24.0 27.3 28.3 32.6 34.5 33.2 32.0
30.0 31.2 32.4 34.6 36.2 37.1 35.1
소득계층저소득층 30.6 33.5 33.9 39.0 40.0 39.8 37.1
중소득층 22.2 23.6 24.7 26.3 29.8 28.4 27.0
고소득층 24.3 25.4 27.0 27.6 30.1 28.8 27.6

출처: 국토교통부, 「주거실태조사」 *자료: 국토교통부, 「2017 주거실태조사 연구보고서」
주석: 1) 1인당 주거면적은 개별 가구의 주택사용면적을 개별 가구원수로 나눈 값의 평균임. 2) 수도권은 서울, 인천, 경기도를 포함함. 3) 2017년부터는 공동주택의 면적을 행정자료와 연계하여 이전 시계열과 직접적인 비교가 어려움.
정의
1인당 주거면적은 가구가 사용하는 주거면적을 가구원수로 나눈 값임.
해설

1인당 주거면적은 적정한 크기의 주택에서 살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주거의 질 지표이다. 이 지표는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를 산출하는 데에도 사용된다. 주거면적은 가구당으로도 계산될 수 있지만, 이 경우 최근 가구원수가 빠르게 감소하면서 주거의 질 변화를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국제적으로 1인당 주거면적이 더 많이 사용된다.


한국의 1인당 주거면적은 2006년 26.2㎡에서 꾸준히 증가해오다가 2012년 이후로 30㎡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31.2㎡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도, 광역시, 수도권의 순으로 크다. 그러나 수도권과 광역시의 1인당 주거면적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증가하면서 지역 간 격차는 줄어들었다. 1인당 주거면적은 소득계층별로도 차이가 난다. 저소득층이 중소득층이나 고소득층에 비해 가구당 주거면적은 더 작지만 1인당 주거면적은 더 크다. 이는 저소득층의 평균 가구원수가 중소득층과 고소득층보다 적기 때문이다.


주거면적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선진국들에 비해 한국은 1인당 주거면적이 낮은 편이다. 한국(31.2㎡, 2017년 기준)의 1인당 주거면적은 미국(65.0㎡, 2015년 기준)의 절반에 불과하며 일본(39.4㎡, 2013년 기준)이나 영국(40.9㎡, 2014년 기준)보다도 작다.

위로